위니더푸 목사 칼럼 - 목회의 영광과 열매, 보람은 특별한 은혜 아니면 이 땅에서 누리는 은혜는 아닌 것 같다 > 오피니언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1-03-09 12:50:14
Acts29Times
사이트 내 전체검색
ATBS 방송


오피니언

[칼럼] 위니더푸 목사 칼럼 - 목회의 영광과 열매, 보람은 특별한 은혜 아니면 이 땅에서 누리는 은혜는 아닌 것 같다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1-02-03 00:01

본문

전도사 시절부터 부목사 시절까지 세분의 담임목사님을 통해 배웠다

동역을 했다고 표현하기에는 부끄러울 정도로 도움이 못 되었고 훈련을 받았다고 하기엔 신실하게 훈련받지 못했다.


인품과 신앙목회와 신학가정과 사역에서 모든 부분이 다 납득되는 것은 아니었지만 만약 그런 부분 때문에 날 지도하신 목사님들께서 부족하다고 표현한다면 나는 구원의 반열에도 들지 못할 것이다.


함께 사역하는 가운데 목회자가 아니었으면 경험하지도 않았을 모멸감과 자괴감이 들 일을 가까이서 지켜보았다속이 문드러지고 위장이 몇 번은 다 뒤집어 져도 뒤집어 졌을 일을 목회 가운데 경험하는 것을 보면서 목회가 무엇이며 목회자란 어떤 자인지 다시금 생각하게 되었다.


머리를 하나 자르면 그 자리에 머리가 두 개 자라는 히드라처럼 교회의 고질적인 병폐를 제거하면 변종 병폐가 재 발생하는 걸 보면서 언제 끝날지 모르는 이 지난한 싸움을 평생 하는 것이 목회인가 싶었다.


그런 일의 증상과 전조를 감지하기만 해도 며칠은 마음이 상해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날들을 얼마나 감내해야 하는 것인지 짐작조차 안 될 때면 숨 쉬는 것이 내게 고통이라는 엘리야의 탄식이 절로 나온다. 


신경 안정제를 먹지 않으면 뛰는 가슴을 주체 할 수 없고 안면 마비로 며칠을 침 맞고 누워 있어야 하는지 모르며 어느 날 갑자기 쓰러져 반 강제로 쉬어야 한 주변 목사님들이 얼마나 많은지 모른다.


목회의 영광과 열매보람은 특별한 은혜 아니면 이 땅에서 누리는 은혜는 아닌 것 같다그렇지 않고서는 지금의 상황을 설명할 길이 아무것도 없다부르신 이를 따라 이 길을 신실하게 걸어가는 당신의 종들을 하나님께서 위로하시고 힘 주셨으면 좋겠다.

 


Acts29Times 제호 : Acts29Times | 사업자등록번호 : 574-94-01187 | 등록번호 : 서울. 아53308 | 등록일 : 2019. 09. 09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희범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사라 | 주소 : (07048) 서울특별시 동작구 양녕로 185 | 대표전화 : 070-8095-1301
편집국 : (070) 8095-1301 | e-mail : acts29times@gmail.com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19 Acts29Times.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