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사랑 회복하며 섬김의 도를 다하자” > 교육.문화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1-01-15 22:19:21
Acts29Times
사이트 내 전체검색
ATBS 방송


교육.문화

[교육] “처음 사랑 회복하며 섬김의 도를 다하자”
김한호 목사와 이덕주 교수, 각각 세미나와 특강에서 ‘한국교회 위기 대안’ 제시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19-12-03 15:43

본문

한국교회 위기를 어떻게 극복해나갈 수 있을지에 대한 대안이 무엇일까. 한국교회 선교 역사를 들여다 볼 때 ‘디아코니아 정신’, 그리고 ‘한국교회 처음 사랑’을 회복하면 가능하다는 제시가 있었다.


‘디아코니아’를 제기한 사람은 춘천동부교회 김한호 목사다. 11월 25일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가진 제7회 디아코니아 목회 세미나에서 김 목사는 “한국의 역사는 디아코니아 정신이 깃든 역사였다”고 제시했다.


김 목사는 또 “우리 민족의 정신이 이 세상을 섬기기 위해 이 땅에 오신 예수님의 정신과 잘 맞았기에 한국교회는 급속도로 부흥하고 발전해올 수 있었다”고 부흥의 원인을 짚으면서 “그러나 한국교회가 내부적으로 변질되고, 외부적으로도 세상을 섬기는 것에서 멀어지게 되면서 한국교회는 위기의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두 번째 한국교회 위기 극복의 대안 제시로 ‘한국교회 처음 사랑’ 회복을 강조한 사람은 이덕주 교수(전 감신대)다. 이 교수는 11월 25일 구파발교회에서 가진 생터사역연구원(대표 이애실) 서울권역 특강에 나서서 역사학자로서 한국교회 초기 복음의 사람들을 소개하며 자신의 목회 경험담깨달음을 들려주었다.


이 교수는 한국에 선교사가 공식적으로 들어오기 전에 이미 성경 말씀을 읽고 변화되어 세례 받은 이들이 있었음을 설명하면서 “사람의 말이 아니라 성경을 읽어가는 그 자체를 통해서 성령의 역사로 말씀이 깨달아지고 하나님의 사람으로 변화된 사람들이 있었다”면서 한국교회의 위기 속에서 사람이 말이 아니라 성경말씀을 통해 변화되고 힘을 얻는 역사가 다시 일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초창기 한국에 들어온 선교사들과의 낯선 만남에서의 문화 차이, 총칼을 찬 선교사들의 선교를 받았음을 설명했다. 또 한국은 주변 국가들로부터의 침략을 수없이 당하면서 고통을 참아내는 십자가 고난을 익히 체휼하고 있었던 민족이었다고 소개했다.


또한 “한국선교의 두 가지 특징은 사람(선교사)보다 말씀이 먼저 조선인과 대면하여 그리스도인이 되었기에 시행착오가 적었고, 조선인이 외국에 가서 세례 받고 온 이후 선교사가 들어왔다는 것”이라며 “말씀으로 시작된 한국교회가 오늘 말씀대로 사는 것을 잊어버려 위기인데, 다시 말씀을 살려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들소리신문


Acts29Times 제호 : Acts29Times | 사업자등록번호 : 574-94-01187 | 등록번호 : 서울. 아53308 | 등록일 : 2019. 09. 09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희범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사라 | 주소 : (07048) 서울특별시 동작구 양녕로 185 | 대표전화 : 070-8095-1301
편집국 : (070) 8095-1301 | e-mail : acts29times@gmail.com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19 Acts29Times.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