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못보는 성탄절에 개신교 화났다...한교총 ”비현실적 통제” > 뉴스종합

메인페이지로 가기  최종 기사편집 : 2021-01-18 18:16:57
Acts29Times
사이트 내 전체검색
ATBS 방송


뉴스종합

예배 못보는 성탄절에 개신교 화났다...한교총 ”비현실적 통제”

페이지 정보

게시일 : 2020-12-07 09:02

본문

코로나 19가 확산됨에 따라 정부가 8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수도권은 2.5단계, 비수도권은 2단계로 격상한 데 대해 개신교 일부에서 반발하고 있다. 거리두기가 상향 조정됨으로써 수도권 교회는 당장 8일부터 예배가 비대면으로 전환되며, 온라인 예배 참석자도 교회 규모와 관계 없이 20명 이내로 제한된다.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6일 논평을 내고 “비현실적 통제조치가 아닌가 우려한다”며 “종교시설의 경우 자율방역과 공간 대비의 유동적 숫자를 조절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한교총은 “코로나19 방역은 국민 개개인이 자율적으로 위생과 방역에 협력할 때 성과를 보여온 경험을 바탕으로 과도한 제한을 통한 통제가 아니라 모든 국민의 자발적 행동을 유도하는 방역 정책을 입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교총은 또 “지나치게 도식적 방역을 강조함으로써 하루하루 일상을 살아가야 하는 대다수 국민의 생존을 정지시키지 않았는지 되돌아봐야 한다”며 “신앙과 예배의 자유뿐만 아니라 일상과 생존의 자유를 지나치게 제재하면, 관제적 방역의 후유증이 더 클 수 있다는 것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교총은 “이제부터라도 신앙의 자유와 국민들의 일상을 정지하지 않는 표적화된 방역 모델을 제시하며 협력과 공존의 길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몇 차례 조정을 거쳐 지난 11월 7일부터는 5단계로 세분화된 거리두기 방침을 시행하고 있다. 세분화된 거리두기에 따르면 종교계의 경우, 1.5단계 때는 좌석 수의 30% 이하, 2단계 때는 좌석 수의 20% 이하로 참가자를 제한하지만 2.5단계에는 20명으로 참가자를 제한하고 있다. 1만석 예배당의 교회를 예로 들면, 2단계 때는 예배에 2000명이 참석할 수 있지만, 2.5단계로 격상되면 20명 이하만 참석할 수 있게 된다.

한교총 등 개신교계가 반발하는 것은 8일부터 당장 비대면 예배로 전환해야 하는 것에 더해 정부의 거리두기 격상 기간이 연말까지로 예정돼 있어 성탄절(25일)까지 비대면으로 보내야한다는 점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출처: 조선일보


Acts29Times 제호 : Acts29Times | 사업자등록번호 : 574-94-01187 | 등록번호 : 서울. 아53308 | 등록일 : 2019. 09. 09 | 발행인 겸 편집인 : 김희범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사라 | 주소 : (07048) 서울특별시 동작구 양녕로 185 | 대표전화 : 070-8095-1301
편집국 : (070) 8095-1301 | e-mail : acts29times@gmail.com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Since 2019 Acts29Times.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